<between you and me>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멸종위기에 처해진 소중한 생명들이 70년 분단된 아픔 사이에서도 꿋꿋이 보존되고 있는 것을 알았을 때, 이것이야 말로 앞으로 우리에게 주어진 새로운 희망의 메시지 중의 하나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림 그리는 사람으로서 통일을 딱딱한 정치적 이슈로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문화적인 관심으로서 대중에게 가깝게 다가갈 수 있기를 바라며, DMZ라는 공간이 남한과 북한 사이가 아닌 너와 나 사이(between you and me)로 친근하게 표현하고자 했다.